귀신고래(동시)

   

               이시향

  
고향 떠나온 아빠
친구들과 놀던
장생포 앞바다 가고 싶다며
매일 고개 들어 남쪽 하늘
고래 별자리 봅니다. 

할머니 몸에 붙은
따개비 떼어주던
추억들 따라
얼굴도 떠오르는지
눈물 글썽한 눈가로
철썩- 처얼-썩,
울음소리 들려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