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

 

                    이시향

 

소풍 가는 전날 전날 밤에

까만 이부자리가 펴지면

고소한 참기름과 고소한 참깨가

하얀 쌀밥을 만나 조물락조물락 나누는 얘기

노란 계란 부침과 노란 단무지가

초록 시금치를 만나 줄줄이 눕고

맛있는 햄과 주황색 당근도 누워

때굴때굴 굴려서 송송송 자르며 나누는 얘기

마음은 벌써 콩닥콩닥 소풍 가고요

소풍은 벌써 냠냠 쩝쩝 김밥 먹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