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에게/백승은

 파릇한 잎사귀가 고물고물
 향긋한 꽃향기가 올망졸망
 아가야 내가 태어나던 날은
 그렇게 만물이 파릇파릇했단다.


 엄마 아빠도
 화사한 봄꽃들로 물이 들었단다
 너의 그 고운 눈망울에
 세상을 다 가진듯했단다
 아가야 저 꽃과 나무들처럼
진실되고 건강하게 자라거라
 그리고 호기심을 가지며
 해답을 캐면서 자라거라. 


*모든 부모님들의 마음을 엮어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