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는 나타날 거야/백승은

 까치들이 산뜻한 소식을 물고 온 아침
 조잘되는 새들의 멜로디에 풋풋한
 향기를 실어주고 싶은 그대는 미지수
 흘러가는 세월은 앞만 보고 가는구나


 양떼구름이 산뜻한 소식을 물고 온 오후
 흩날리는 잎사귀의 고운선율을
 향기에 실어주고 싶은 그대는 나타날 거야
 흘러가는 세월은 앞만 보고 가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