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에 첫사랑을 하고 싶어요/백승은

 중년에 첫사랑을 하고 싶어요
 그건 첫 인연을 만나는
 기나긴 기다림의 햇살이에요
 저 겨우내 움츠렸다 펴는 산야같이

 중년의 첫사랑을 하고 싶어요
 중년의 함박웃음은
 기나긴 기다림의 오아시스에요
 저 고귀한 나무의 눈동자같이

 이젠 꽃잎들이 한잎 두잎
 활짝 만발하는 거예요.
 하얀 설경 위에 도도히
 미소 짓는 동백같이 
 인연은 기다림의 숫자만큼
 눈부시게 다가오리라 믿어요.



존경하는 최종혁선생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