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choimusic.com/sound/wri/gbg/01.mp3
장경수 사

입술에 맴돌던 눈물이 날것 같은 
그이름 석자
이제 겨우 잊혀져 가는데 
이제겨우 지울것 같은데

아직도 못다한 인연이 남았다고
이렇게 만나
지나날 아픈 기억을 돌아보며 
가슴젖게 하나

오래간 만이군요 
어떻게 지나셨나요
나를 떠나 행복 했나요
사랑은 찾으셨나요